캐나다 워킹홀리뎅/생활정보 페이지
캐나다 Hello, Canada!
캐나다 Hello, Canada!
또띠야(토르티야) 랩 쉽고 간단하게 싸 먹는 방법 두 가지.
치킨 너겟 + 베이컨 또띠야 랩! & 고추장 허니갈릭 닭고기 랩!

아무거나 넣으면 되는 간단한 또띠야 랩!
얼마전에 또띠야(토르티야) 랩을 만들어 먹었습니다. 역시 간단하면서도 맛 나게 먹을 수 있어서 참 좋은거 같아요. ㅎ 저번에 한 번 싸 먹고 남은 또띠야로 싸 먹었는데, 냉장고에 잘 넣어뒀더니 변함없이 맛나더라구요. 예전에 캐나다 키친에서 일 할 때 몇가지 렙이 메뉴에 있어서 참 많이 만들었었는데요. 그 때 기억도 나고, 만들어 먹는 재미도 나더군요. ㅋ 아무거나 넣어서 뚝딱 만들면 되는 만큼, 아주 쉽고 다양한 레시피들이 많네요. 또띠야 레시피 [다음 미즈쿡 검색 결과]

그럼 닉쑤와 애니는 뭘 '때려 넣어'서 또띠야 랩을 만들어 먹었는지 한 번 보시겠습니다. ^^;

치킨 너겟 + 베이컨 또띠야 랩!
치킨 너겟 사놨던게 있어서 베이컨이랑 같이 오븐에 돌렸습니다. 
치킨 너겟, 베이컨 랩이 되겠군요. ㅋ


야채는 로매인으로 만든 시저 샐러드와 토마토만 넣었구요. 체다 치즈도 강판에 좀 갈아줬습니다. 
다 구운 치킨 너겟과 베이컨은 적당히 잘라줬습니다. 베이컨에 너무 구워져서 지못미;


일단 랩 용 또띠야보다 조금 작았는데.. 몇 인치였는지 모르겠네요. 저는 오리지날로 샀는데 
시금치 들어간것도 있고 색깔과 종류가 다양하더군요. 


준비한 재료를 적당히 또띠야에 올려놓고 이쁘게 말아주면 됩니다. ㅎ 너무 간단!
그냥 통째로 먹어도 되지만 저는 대각선으로 반 잘라줬어요. 키친에서 이렇게 배워서.. ㅎ
역시 사진 찍는 기술이 부족하네요. 각도하며.. 에잉.. ㅋ


여러개 싸먹고 남은 재료 탈탈 털어서 큰 놈 한번 만들어 봤습니다. 터질줄 알았는데 용케도 싸지더군요;
완성된 주먹만한  치킨 너겟, 베이컨 또띠야 랩.



고추장 허니 갈릭 닭고기 또띠야 랩!
 이건 두번째 만들어 먹은 또띠야 랩인데요. 전에 닭꼬치 해먹고 남은 닭고기를 
고추장 + 허니갈릭 소스로 맛나게 만들어 봤습니다. 불고기 맛 같기도 하고 괜찮더군요 ㅎ
그외 야채는 역시 토마토와 시저 드레싱한 아이스 버그, 그리고 체다 치즈를 넣었어요. 



또띠야 랩 쉽게 접기! 
또띠야 랩을 싸는 방법은 많겠습니다만, 제가 주로 사용하는 방법들을 알아볼까 합니다. 키친에서 새로 들오온 친구를 봐도 그렇고 처음 해보시면 뭔가 헐렁한게 잘 못하시더라구요.ㅎ 저도 그랬고요.^^; 우선은, 재료를 너무 많이 올리면 또띠야로 싸질 못하기 때문에, 크기에 맞게 적당히 올리는게 중요하다는건 알아두시고요... 알고보면 별거 없습니다만.. 한 번 보시죠!


첫 번째! - 앞으로 먼저 접는 방법!
재료를 올린 또띠야를 앞으로 한번 접어줍니다. 이때 김밥 말듯이, 꼭 꼭 쥐어서 굴려주듯이 또띠야와
재료가 밀착되게 만들어 주는게 중요합니다. 


그렇게 또띠야와 재료를 밀착시킨 상태에서 좌, 우 날개를 접어주는데요. 이때 헐거워지지 않게
처음 상태를 잘 유지하면서, 좌, 우 날개도 밀착되게 잘 모아주시는게 중요합니다. 


그 다음에는 그대로 앞으로 굴려서 마지막 또띠야 부분이 아래로 가게 만들어 주시면 끝입니다. 
벌어지는 부분을 또띠야 랩 자체 무게로 눌러서 안 벌어지게 하는거죠. ㅎ





역시 중간 부분을 사선으로 잘라서 이렇게 포게어 보았습니다. 위에 포개진 또디야도 벌어지는 
부분을 아래쪽에 놓아 자체적으로 안 벌어지게 눌러주고 있는거죠. ㅎ 
여기까지, 키친에서 일하면서 배운 방식 입니다. ^^;


두 번째! - 옆을 먼저 접는 방법!
이번에는 좌, 우를 먼저 접는 방법인데요. 이 때는 타이트하게 접어줄 순 없으니 그냥 크기만 대충
잡아준다는 느낌으로 좌, 우를 접어줍니다. 


그리고 뒤쪽 또띠야를 앞쪽으로 덮으면서 김밥 말듯이 타이트하게 꼭꼭 밀착시켜 줍니다. 튀어나오는
재료들은 안으로 집어넣어 주면서 말이죠. 타이트한게 제일 중요해요! 그렇다고 재료를 상하게
할 정도면 곤란하겠지만요. ^^;


역시 마무리는 전체적으로 굴려주면서 벌어지는 또띠야 부분을 아래쪽으로 가게 해서, 랩 자체로
눌러줍니다. 모양이 생각보다 이쁘게 나왔네요. 저는 위 방법이 더 좋은데. ^^;





역시 가운데를 사선으로 잘라서 접시에 담아봤습니다. 음... 왠지 참 못 담고 못 찍었네요. ㅎ
실제로는 더 이쁩니다! (정말이에요. ㅡㅡ;)



에필로그
키친에서 일하면서 가장 일반적인, 오리지날 이라고 하는 또띠야만 사용했었는데요. 이번에 만들어 먹으면서 보니 정말 다양한 종류가 있더군요. 시금치, 까레 등을 넣어 색깔도, 맛도 다양하게 하고 말이죠. 그리고 칩도 만들어 먹고, 퀘사딜레 같은 음식도 만들어 먹고.. 참 유용한 놈인거 같아요. 또띠야... 혹시나 검색해보니 역시 인터넷에는 안 파는게 없군요. ㅎㅎ [각양각색 또띠야 구경하기] 다음번엔 녹색, 주황색 등 또띠야 랩도 도전해 봐야겠습니다. ㅋ

덧] 뜬금없는 설문조사!
      제가 위에서 보여드린 두 가지 또띠야 랩 싸는 방법 중 어느 방법이 더 좋다고 생각하시는지요? 댓글로 달아주세요! 
덧2] 더 좋은 방법있는데~
       또띠야 랩 싸는  더 좋은 방법 있으시면 좀 알려주세요~~

★ 제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다음(DAUM) 아이디로 쉽게 구독해 보세요. [구독신청]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캐나다 워킹홀리데이/생활정보/미드/영어!
페이스북 페이지
캐나다 워킹홀리데이/생활정보
캐나다 관광비자/취업비자/LMO/주정부이민/영주권 질문과답변 블로그
캐나다 취업비자/관광비자/LMO
주정부이민/영주권관련 블로그

질문환영! 자유로운 댓글 남겨 주세요! 욕설, 비방은 삭제합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정말 맛있겠네요 ^^

    아침으로 바로 먹고 싶어지네요 ^^

  3. 잘 봤습니다. 아침부터 또띠야가 제 시선을 사로 잡네요.. 군침돕니다!
    제가 예전에 맥도**에서 아르바이트 할 때 말던 또띠아가 생각나는군요ㅎㅎ

  4. 앗! 그냥 가려고 했더니..경고가 뜨네요....
    솔직히 저는 또디야 싸먹으라고 하면 못먹겠는데요...
    뭐든 잘 쌀줄 모르거든요....ㅎ..ㅎㅎ.*^*

  5. 고추장 허니 갈릭 닭고기 또띠야 먹고 싶어요.....+_+
    아주 매운걸로 다가~~+_+ 캬오~

    • 허니가 들어간 만큼

      사실 달달 했답니다. ㅋㅋ

      고추장을 더 넣으면 되겠지만,
      요즘 매운걸 잘 못먹겠떠라는.. ^^:

  6. 짬내서 천천히 둘러보고 갑니다.
    그냥 갔다가 다시 오게 되었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7. 친구들과 여행갔을때 아무거나 막 집어넣은 김밥을 항상 만들어주곤 했었는데..
    은근히 인기가 많았죠. ㅋㅋㅋㅋ
    여행지에서 밖으로 마실나갈때 몇줄 싸서 가져가곤 했었다는.. ㅋㅋ
    갑자기 그것이 생각나네요. ^^
    맛있어보입니다~ 힝~ 배고파요~ ㅋㅋ

  8. 와웅 이런 멋진요리까지 보기만해도 벌써 먹고있는것 같아요ㅋㅋ맛있겠다..쩝쩝
    저는 옆으로싸는방법이 더 좋은것같아요~깔끔해보입니다~ㅎㅎ
    이렇게 배웠으니 실천을!!ㅋㅋㅋ잘배워갑니다~감사해요~

  9. @.@ ㅎㅎ 정말 이제는 해외요리블로거라고 해도 될 것 같아요. ^^; ㅎ

  10. 안녕하세요?
    부천시 공식블로그 판타시티입니다. ^^

    너무 먹음직스러운 또띠야 네요~
    저 음식 이름이 또띠야인지 처음 알았어요.
    부끄럽네요 ㅋㅋㅋ
    잘보고, 추천하고 갑니다

  11. 이웃 블로거님들 중에 정말 숨은 요리사가 많으신거 가터요...
    아직 점심을 않먹어서 그런가 솔솔...뗑기네요..^^

  12. 아 굉장하십니다+_+ 저도 가끔 혼자 요리 해먹지만 닉쑤님은 스케일이다르시네요!^^ 굉장하십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닉쑤님~

  13. 정말 간편하게 만들어서 먹을 수 있네요.

    저는 그냥 비빔밥...


    즐거운 날 되세요.

  14. 요즘 제과점가면 또띠야부터 냉큼 하나 집고 있습니다! ㅎㅎㅎ
    후우 직접 만들어 먹으면 훨씬 더 맛있겠죠? ㄷㄷㄷ
    저는 묵묵히 제과점으로 향하여야겠습니다! ㅎㅎ

  15. 한국에 살았으면 요리 같은 건 안하지 않았을까~~
    닉쑤님 말이예요.
    외국에 살다보니 남자일 여자일도 없는 것이겠지,
    하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 앗~~ 제가 그렇게 보이나요? ㅎㅎ -ㅅ-;;

      자취할 때부터 잘 만들어 먹었어요.

      단지... 혼자 있으면 잘 안 만들어 먹죠.

      같이 있으니 재밌게 만들어 먹는거라는. .^^

  16. 주말 요리하기 싫을 때 가끔 또띠야 해먹는데
    또 먹고 싶네요.ㅎ

  17. 와~나이스 요리 좋아하시나봐요?
    먹고 싶습니다 ㅎㅎㅎ

  18. 음,,,,진짜 뭔 차이인지 모르겠다능...
    걍...먹고만 싶다능,,,,^^;;;
    마눌한테 슬쩍 보여줄 거에요. ㅋ

  19. 아하..언젠가 저도 이런 포스팅을 할 날이 올까요? 사실, 이제서야 말하지만, 젝 블로그 쓰고나서
    없는 요리 솜씨와 종류가 늘었어요. 그 전에는 일주일 아는 요리 다 만들면 매번 반복되었거든요.요즘은 어디서 본 건 많아가지고 이것저것 시도를 해보고 있어요. 똑같이는 절대 안되고 늘 어설프게 끝나지만요.혼자 뿌듯해한다죠.
    괴롭게 먹는 건 쿤이고요. ㅋㅋ 또띠아 보니 또 머리를 스치는 군요.

    • 좋은데요~ 이것저것 시도해 보다보면 재미도 맛도 실력도 느는거 같아요. 저도 이것저것 보고 많이 배운답니다. ㅎ 맛은 스스로 만족하면 되는거고.. ^^;;

  20. 맛있겠는데요.. +.+

  21. 오우 ㅋ 점점 요리사가 되어가시는듯 ㅎㅎ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파는 것보다 더 좋아보이는군요.
    저도 집에서 만들어볼까하는데... 저 또띠어랩을 대형마트에서 파는건가요?

    • 저는 지금 캐나다라... 지금 한국 실정을 잘 모르겠지만요.. ^^;
      요즘 없는 게 없는걸로 봐서 대형마트에도 충분히 팔거라고 생각되요. 레시피를 검색해봐도 한국에서 많이들 만들어 먹고 계시구요... 인터넷에서도 구입하실 수 있어요. 글 마지막에 링크 있습니다. 맛나게 만들어 드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