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워킹홀리뎅/생활정보 페이지
캐나다 Hello, Canada!
캐나다 Hello, Canada!

Sysco 음식 박람회 다녀오다. [2010 Sysco Fall Food Expo] 

지난주에 음식 박람회에 다녀왔습니다. 정식 명칭은 '2010 Sysco Fall Food Expo'인데요. 
애니가 일하는 레스토랑에서 매니저님과 키친 스텝분들이 가신다길래 저도 살짝 낑겨서; 다녀왔습니다.ㅎ 


저도 이런 Food Expo는 처음인데요. 듣기로 매년 한다고 합니다. Sysco는 북미 대륙에서 제일 큰 푸드 서비스 회사인데요. 식당이나 호텔등에 필요한 음식재료는 물론, 주변 용품(냅킨, 주방용품 등)도 제공한다고 하네요. 제일 큰 만큼 왠만한 레스토랑은 다 이 회사랑 거래하는듯 합니다. 전에 제가 일했던 펍에서도 여길 이용하더군요. 


여튼, 이 Sysco에서 매년 이렇게 Food Expo를 여는데요. 보통 100여가지가 넘는 새로나온 제품들, 음식 재료들 등을 바이어들(레스토랑, 호텔 등)에게 보여주고 홍보하는 것이라 합니다. 결론은... '우리 물건 주문해서 좀 써보세요~' 이지요. ^^; 아, 그리고 Sysco에서 이 모든 요리 재료들을 만들어 제공한다기 보단, 여러 업체들과 소비자를 연결해주는 회사라 보면 될 듯합니다. 물론 Sysco 자체 제품도 많습니다.


저는 바이어도 아니고 키친 스텝도 아니라..  그냥 졸졸 따라다니면서 맛나보이는거 열심히 주워먹었답니다.ㅋ 하지만... 역시 제 입맛에는 느끼해서 많이 못 먹겠더군요. ㅡㅡ;


그럼 이제부터 사진으로나마 한 번 구경해 보실까요? ^^; 



사스카츄완주의 주도인 Regina에서 열렸는데요. Conexus arts centre입니다. 처음가봤는데 강변에 위치하고 있어서 주변 경치가 좋더군요.


어찌 가다보니 디저트 전시해놓은곳부터 갔더라구요; 나중을 위해;아껴줬지요. ㅋ



 >

보기만 해도 맛나보이는 디저트들이 많더라구요. 물론 전부 무료 시식입니다. 크흐~


고기!! 베이컨, 터키, 햄, 소시지~ 난리네요;


치킨이 빠질 순 없죠. ㅎ


한쪽에서 우리 마를린 누님;께서 유니폼을 섹쉬하게 보여주고 계시네요;

< >

해산물도 있었습니다만... 이것들은 전시용인듯 합니다. ㅡ.ㅜ


육류의 포스!


맛나게 먹었던 건데.. 참치 샐러드같은데... 연한 죽순같은 잎 위에 놓여있는듯한... ㅎ 여튼 맛나더군요;


2층에도 있네요. 1층을 훑고난 담에 가봐야지요;


경품 행사도 하더군요. 우리나라 제품이군요. ㅋ 집에 티비가 비디오 케이블연결단자가 없어서 비디오 게임도 못하는데... 갖고 싶더라는;


음식 이외에도 이런 휴지걸이; 같은것도 전시해놓고 있었습니다. 포크, 접시, 냅킨 등도 있구요.


냉동 야채 시리즈네요. 호주에서도 느꼈지만.. 서양인들은 야채 다듬고하는 시간이 아깝나 봅니다. ㅡㅡ;

< >

파슷하; 시리즈군요. 종류가 많았습니다.


저렇게 음식들이 어서 드세요 하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2층에서 본 모습이네요.


치킨 스트립 인가보네요. 디스플레이 신경을 좀 썻군요;


시식도 가능하지만, 샘플 온니도 있더라는...ㅎ


음..디저트~~




앗, 어느새 다 봐버렸군요. 많이 찍은줄 알았더니 생각보다 사진이 없네요. 사실 사진찍는 사람은 저 밖에 없어서 뻘쭘하더군요;; 저 빼고는 다들 자기네들 호텔, 레스토랑에 뭘 주문하면 좋을지 고민하시는 바이어 분들이라ㅎㅎ ㅡㅡ;;

그냥 뭣 모르고 따라갔던 음식 박람회지만, 느낀게 좀 있었는데요. 

첫번째로는 음식 관련 업체 종사자분들, 그리고 소비자인 호텔, 레스토랑 등의 요리사 분들의 진지한 모습에서 '역시 프로들이시구나' 하는걸 느꼈구요. 

두번째로는 역시 서양 음식은 내 입맛에 느끼하구나.. 입니다. ㅎㅎ -0-;;

나중에 저도 이쪽으로 어쩔 수 없이; 1-2년 일해야 될거 같은데요. 좋은 공부가 된거 같습니다. 역시 프로의 길은 멀고 멉니다...응? ^^;

추석이네요. 저한테는 여느 평일과 다를바 없지만... 
즐겁고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 ^^


<덧 1>
아래는 잠시 들린 쇼핑센터에서 본 할로윈 상품입니다. 웨이트리스인가 봐요. 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캐나다 워킹홀리데이/생활정보/미드/영어!
페이스북 페이지
캐나다 워킹홀리데이/생활정보
캐나다 관광비자/취업비자/LMO/주정부이민/영주권 질문과답변 블로그
캐나다 취업비자/관광비자/LMO
주정부이민/영주권관련 블로그

질문환영! 자유로운 댓글 남겨 주세요! 욕설, 비방은 삭제합니다.

  1. hi matthew williams! ㅋㅋ
    많이 먹으면 안 되는데.... ;;;

  2. 베이컨과 햄에 정신을 차릴 수가 없네요. ㅎㅎ
    저 큰 놈 하나만 있어도 추석의 외로움이 사라질텐데... ^^

  3. 저는 서양인 체질인가봐요..
    하나도 안느끼해보이고 군침만 -0-;;;
    즐거운 한가위 보내세요~!

    • ㅎㅎ
      직접 먹어보시면 또 다를지도.. ㅡㅡ;
      밥이랑 같이 먹으면 또 모르지요 ㅎ

      저는 애니랑 집에서 밥 잘해먹어서 그런걸지
      모르겠네요. 전에 혼자 캐나다 있을때는
      일주일에 한번정도 밥 먹었는데 말이죠. ㅎ

  4. 행복 가득한 즐거운 명절 보내시길..^^

  5. 캐나다도 할로윈 분위기지요?
    여러 음식들 재미있게 보고 가요~ Happy 추석!!

  6. 음식박람회... 음 너무 부럽습니다. 서울에서도 저런 거 열리면 곧바로 갈 텐데 말이죠^^;;

  7. 그린레이크 2010.09.21 20:12 신고

    재미난 곳에 다녀 오셨군요~~
    미국에서도 요 물건이 이따금씩 보인답니다..
    주로 식당이나 레스토랑에서 많이 쓰이긴하지만~~~~
    닉쑤님~~추석인데 뭐하시나요~~ㅎㅎㅎㅎ

    • 북미 최대라더군요 ㅎ

      저녁에 숙주 잡채 만들어 먹었답니다.

      아주 만족스러운 추석 저녁이었답니다. ㅎㅎ

      그린레이크님은 뭐하실려나요?

      엄청 맛나는 요리 만들어드실듯~

  8. 저는 저기서 한 3박4일도 살수 있을듯 ㅎㅎ

  9. 김치 한조각 먹으면 개운할텐데 말이죠,,

  10. 맞습니다. 역시 우리 한국인은 한국음식을 먹어줘야 한다닌까요? 참 송편은 드셨는지요?

    • 우리 밥은 맨날 먹어도 안 질리지만,
      서양 음식은 가끔먹어줘야 맛나는거 같아요 ^^;

      송편은... 못 먹었지요. ㅎ
      재료 구하기도 힘들고 해서 ...
      그냥 잡채만 만들어 먹었어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