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워킹홀리뎅/생활정보 페이지
캐나다 Hello, Canada!
캐나다 Hello, Canada!
캐나다 워킹홀리데이 메이커 혹은 예비 워홀러 여러분! 오늘도 별일없이 건강하신지요? ^^ 캐나다에 계시던 한국에 계시던 누가 뭐래도 제일 중요한건 본인의 건강입니다. 이건 캐나다 한국을 떠나서 한 평생 살면서 누구에게나 제일 소중한 것이죠. 그래서 오늘은 캐나다 워킹홀리데이와 관련해 우리 건강에 대한 이야기를 해 볼까 합니다. 정말 중요하고, 꼭 지켜야 하는 거니까요. ^^/

그럼 이렇게 소중한 건강을 어떻게 지킬 수 있을까? 잘 먹고, 규칙적인 생활 하고, 운동 꾸준히 하고... 등등 기본적이고 필수적인 방법들이 있겠지만, 우리 워홀러들이 적은 투자로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 고고씽~



적은 투자로 건강을? 

위 사진은 저희 집 약 선반이에요. 오른쪽에 보면 감기약도 있고, 배 아플때 먹는 약도 있고, 하나씩 사다보니 제법 많이 모였네요;; 그리고 왼쪽을 보시면 왠 덩치 큰 녀석들이 떡 버티고 있습니다. 이 녀석들이 오늘의 주인공(?)인데요. 사진에 있는건 종합영양제, 오메가3, 철분제, 달맞이꽃 오일이에요. 아래에 보시면 큰 사진으로 보실 수 있어요. 







비타민/영양제 챙겨드세요!

네, 오늘의 결론은 이겁니다. 종합비타민, 종합 영양제 챙겨먹고 건강 챙기자! 이거죠. ㅎㅎ 참 무안하게도 간단하고 뻔한 이야기죠? ^^;; 하지만 이런 뻔한 이야기 하는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그 이유들이 뭔지, 왜 비타민/영양제를 챙겨먹으라고 하는지 아래에서 하나씩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꼭 챙겨야 되는 이유 4가지!

이유 1 :  먹는게 부실하다.
공감가시나요? 그런분도 계시고 아닌분도 계실겁니다. ㅎ 공감하시는 분 중에서는 혼자 오신분, 특히 남자분들이 많이 공감하실거 같구요. ^^; 공감 안하시는 분들중에는 커플이 많거나, 원래 잘 챙겨드시는분이 많을려나요? ㅎ 그리고 큰 도시에 사시는 분들은 한국음식 쉽게 구하실 수 있어서 잘 챙겨 드실수도 있구요. 하지만 이게 말처럼 쉽지는 않죠. 물가도 한국보다 많이 비싸니, 마음놓고 사 먹기도 뭐하구요. 그리고 집에서 만들어 먹자니 귀찮고.. ㅎㅎ -ㅅ-;

저도 2008년에 혼자 왔을 때 그랬답니다. 그 당시 제가 머물던 휘슬러에는 신라면, 500ml짜리 김치밖에 한국음식이 없어서 밴쿠버에가서 쌀이며 김치며 다 사왔어야 됐었는데요. 한번 밴쿠버 갈라치면 케리어 끌고 가서 쌀 한푸대(20kg), 김치 2통 이렇게 사왔었죠. ㅎㅎ-ㅅ-;; 여튼, 캐나다에 오면 아무리 혼자서 잘 챙겨먹을려고 한다 해도 한국에서 먹던것과는 수준이 달라집니다. 구할 수 있는 식품도 그렇고, 설령 현지 음식을 잘 먹더라도 가격이 부담스러운 경우가 많구요. 또한 게으름에 요리하기 귀찮은게 정말 큰 비중을 차지하기도 하구요. ^^;  

그래서 부실한 영양분을 보충해 줘야 된다는 거죠. 종합 영양제를 먹든, 비타민을 먹든 말이죠. 아무리 잘 챙겨 먹는다해도 우리몸이 필요한 모든 영양분을 고루 잘 섭취하기 힘든것도 사실이구요. 



이유 2 : 안하던 몸 쓰는일을 한다.
캐나다 워킹홀리데이 와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종류가 그리 많지 않습니다. 일자리 관련 글에서도 언급했지만, 대게 몸을 쓰는 일들이죠. 키친, 청소, 호텔 등에서 몸 쓰는 일들이요. 물론 전문 기술, 사무직에서 일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습니다만, 위에 언급한 일들이 대다수인건 사실일겁니다. 저도 그렇고요.

이렇게 몸 쓰는 일들을 이미 한국에서 많이 해보고 오신분은 많지 않으실거라 봅니다. 대부분 대학 다니다가, 직장 다니시다가 캐나다 워홀을 오시니까요. 그런데 캐나다와서 이렇게 몸 쓰는 일을 하기 시작하면 몸이 깜놀!합니다. ^^; 처음에 약 2주정도는 온몸이 아프고, 쑤시고 몸살이 나기도 하죠. 저도 나름 몸 쓰는일 많이 해봤지만, 일 시작할 때마다 2주 정도는 온몸이 힘들더라구요. ㅎ 특히나 몸 쓰는일 많이 안해보신 분들은 더 심할테구요. 

이렇게 몸이 적응하느라 힘이 들 때 특히나 충분한 영양분을 잘 공급해 줘야 된다는 겁니다. 위 이유1에서 처럼 음식 제대로 챙겨먹기도 힘든데, 이렇게 힘쓰는 일까지 해버리면 몸이 얼마나 힘들까요? ㅎ 그래서 더더욱 필요한 영양분들을 제대로 챙겨줘야 되는겁니다. 그리고 초반에 일 적응할 때 뿐만이 아니라, 그 일을 계속 하면서도 필요한 영양소를 제대로 공급해줘야 몸이 축나지 않구요. 저도 예전에 느꼈던 건데, 힘든일 계속 하다보면 몸이 축나는 느낌이 들더군요. ㅡㅡ; 이럴 때 정말 제대로 안 챙겨주면 큰일나니, 미리 미리 몸 상하기 전에 챙겨줘야 된다는 겁니다.
  


이유 3 : 영양제 등 약값이 완전 싸다!
사실 08년에 혼자 캐나다 왔을 때는 저는 이 사실을 몰랐어요. 미국/캐나다 영양제 값이 이렇게 싼줄 말이죠. 이번에 캐나다 와서 영양제 좀 챙겨 먹을까 하다가 알게 됐는데, 너무 싸더군요! 얼마나 싸냐면... 한국의 절반, 1/3, 심지어 더 차이나는 경우도 있어요. 헐... 이렇게 싸다니.. -0-; 

그럼 실제 제품 가격을 비교해 볼 수 있게 해 드릴게요. 저희가 애용하는 GNC 제품을 비교해 볼텐데요. GNC는 미국 회산데 오랜 전통을 가지고 세계 각국에 수출하는 유명한 회사에요. 물론 캐나다에도 들어와 있고, 한국에도 있더군요. 이번에 한국 갔을 때 살짝 들러봤는데, 와우.. 가격이 장난 아니더군요. 깜놀! 검색해 보니 미국과 한국 GNC 제품 가격비교 잘 해놓은 글이 있어 링크 걸어 놓겠습니다. [GNC 미국/한국 가격비교] 보시면 헐~ 하실겁니다. ㅎ
사실 캐나다 GNC는 미국 현지보다는 조금 비싸기는 한데요. 그래도 한국과 비교해 보면 정말 싼 편이죠. 더 많은 제품들 비교해 보실려면
미국 GNC 사이트한국 GNC 사이트 제품 가격 비교해 보시면 되구요. 정말... 수입이라고 하지만 너무 뻥튀기 하는거 같습니다. 나쁜... ㅡ.ㅡ;

이렇게 가격 차이가 많이 나는 걸 알고 난 뒤로 저희 커플은 부모님들 드시는 영양제를 캐나다에서 구입해서 한국으로 보내드리고 있어요. 한 번 모아서 보내면 배송비 빼고도 훨신 싸니까요. (배송 부분에 관련한 이야기도 좀 있는데.. 이건 나중에 따로 글 올리겠습니다. ^^;)

아, 혹시나 해서 말씀드리지만 저는 GNC랑 전혀 상관이 없답니다. 저한테 떨어지는거 없어요. ㅎㅎ



이유 4 : 건강 잃으면 말짱 꽝이다.
네, 이건 누가 뭐래도 정답이죠. 건강 잃으면 말짱 꽝입니다. 캐나다에 오신 각자 나름이 이유들이 있을 겁니다. 영어 실력, 여행, 문화 경험, 새로운 인연 등등.. 하지만 건강을 잃으면 이 모든게 다 날아가 버리거나 이루기 힘들게 된다는 거죠. 이건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다 해당되는 말이기도 하구요. 

지극히 뻔한 예를 들어보자면... 단순히 금전적인 면을 봐도 다치거나 아프면 손해입니다. 보험 처리 문제가 아니라 일을 못하고 되니까 돈을 못 벌게 되니까요.ㅎㅎ 그리고 아프면 놀러도 여행도 다니기 힘듭니다. 심지어 맛있는것도 먹기 힘든 경우도 있죠. 그리고 몸 컨디션이 나쁘면 영어도 잘 안되더군요. 아놔.. 미칩니다.ㅎ 영어를 모국어처럼 하는 수준이 아니고서야 아직은 머리를 통해서 영어를 말하고 듣는데, 몸이 아프니 머리가 제대로 일을 못하는거죠. 반대로 컨디션이 좋을 때는 영어가 신기하게도 잘 되기도 하구요. ^^;

다시 한번 너무 뻔한 이야기지만, 건강 잃으면 말짱 꽝입니다. 그러니 건강은 건강할 때 지켜야죠. ^^ 




건강할 때, 미리 챙기세요!

결론은, 캐나다 먼 타국땅에서 몸 상하지 마시고, 이렇게 싸고 좋은 제품으로 쉽게 건강 챙기시라는 겁니다. 어떤 제품을 얼마나 드시냐에 다르겠지만, 제가 지금 먹는걸로 대충 계산해 보면 약값이 하루에 한국돈으로 천원도 안 됩니다. 하루에 딸랑 백원짜리 몇개 투자하면 되는거죠. 그만큼 투자해서 내 몸 건강을 지키고, 유지할 수 있다면 이렇게 싸고 쉬운 방법이 또 어딨을까요? ^^

물론, 좋은 식습관과 규칙적인 운동 등등 더 기본되고 더 좋은 방법들이 많겠습니다만, 이렇게 작은 투자로 건강 챙길 수 있다는걸 말씀드리고 싶었습니다. 주변에 보면 잘 안챙겨드시는분들 많거든요. 아직은 20대다, 30대라도 아직 멀쩡하다 이러시면서요. 그리곤 몸살에, 감기에, 골골 하면서 앓아 누우시곤 하죠.ㅎㅎ  지금은 젊다한들 그 젊음이 평생가진 않으니... 젊으면 젊은데로, 몸에 맞게, 나이에 맞게, 상황에 맞게 건강 관리는 항상 잘 신경써줘야 되는거 같습니다. 

여하튼 건강은 정말 정말 소중한 것이고 꼭 지켜야 되는 것은 변함 없습니다. 아무쪼록 이렇게, 저렇게, 여러 방면으로 건강 챙기셔서... 재미난 캐나다 생활 가득 누리는 나날 되시길 빕니다! 화이팅! ^^/

Health is the first of all liberties.” H. F. Amiel. 
(건강은 그 어떤 자유중에서도 제일 첫번째이다)



 

신고

캐나다 워킹홀리데이/생활정보/미드/영어!
페이스북 페이지
캐나다 워킹홀리데이/생활정보
캐나다 관광비자/취업비자/LMO/주정부이민/영주권 질문과답변 블로그
캐나다 취업비자/관광비자/LMO
주정부이민/영주권관련 블로그

질문환영! 자유로운 댓글 남겨 주세요! 욕설, 비방은 삭제합니다.

  1. 역시 건강이 최고죠..더욱이 타향에서는 말이죠..

  2. 정말 싸네요. 우리나라 약의 가격은 뭔가 야로가 있는 듯..

  3. 친구가 이번에 워홀 가는데 걱정이군요,
    비타민제 사서 선물로 주던지,
    사서 먹으라고 돈을 쥐어주던지 해야겠군요,
    좋은 정보 감사해요!!

  4. ㅋㅋ 저도 챙겨먹는 gnc 통이 똑같은게 사진에서 보여 반갑네요.
    말씀대로 타지가서 몸 부실해지는 건 한국사람의 특징인 듯 합니다.
    저도 그렇고 친구도 못 챙겨먹은 것도 아닌데 다들 빼빼 말랐던 것 같아요...;;

  5. 그럼요그럼요...타향에서 몸아프면 정말 고생입니다.
    평소에 필수비타민, 운동... 등등으로
    건강 잘 챙기시어요~~~

  6. 영양제...
    사두고 버린게 한 두개가 아니네요..ㅜㅜ
    제때 챙겨먹어야 하는데...

  7. 댓글 안달면 큰일 날꺼 같은 느낌입니다.
    티비님의 소개포스팅을 보고 이제서야 와봅니다.
    앞으로 자주 뵈었으면 합니다.
    블로그 꾸미는 것도 좀 알려주시면 감사...^^

  8. 정말 워홀가서 건강 상하기 딱 좋은데;; 그 와중에 혼자 있고, 각종 스트레스나 외로움에 지쳐 군것질거리로만 잔뜩 먹다보면 몸은 점점 더 약해져가는데 살은 무한하게 찌는 괴현상이ㅋ
    약 챙겨먹을 생각은 미처 못했는데 중요한 사실이네요.
    아마 많은 분들이 약값 비싸다는 생각만 하고 영양제는 놓치고 있을 것 같아요ㅎㅎ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ㅋ 영양제는 더 싸다니!!! ㅋㅋㅋㅋ

    아! 국토해양부의 공식블로그 국토지킴이를 오픈했는데요~
    한 번 시간나실 때 방문해주세요^^ 국토지킴이 블로그는 국내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