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워킹홀리뎅/생활정보 페이지
캐나다 Hello, Canada!
캐나다 Hello, Canada!
'1박 2일 - 외국인 근로자 특집'을 외국인 근로자 입장에서 보니... 가슴 한켠이 무거웠다.

최근에 1박 2일 '외국인 근로자 특집'을 보면서 꼭 이 글을 써보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개인 사정상(혹은 게을러서) 이제야 글을 쓰네요. 안그래도 이번 '외국인 근로자 특집'은 3주나 편성되어서 길게 방송되고 있는데, 마지막 방송 마치고 나서 글을 쓰다니.. ㅡㅡ; 늦은감이 많지만 그래도 진작 써 보고 싶었던 글이라 생각했던 부분만 짧게 써 봅니다. 


* 개인블로그는 개인의 생각을 담는 곳입니다. 다른 의견은 존중하지만 생각도 매너도 없는 댓글은 사절입니다. 


해피선데이, 1박 2일 - 인용목적, 저작권은 해당 방송사에 있습니다.



외국인 근로자 = 동남아 근로자?
우선, '외국인 근로자'라는 단어 자체의 느낌입니다. 뭐가 떠 오르시나요? 1박 2일에 나왔던 외국인 근로자들의 생김새와 나라,종교들이 떠오르시지 않나요? 저도 사실 그렇습니다. '외국인 근로자'하면 동남아에서 온 조금 까무잡잡한 피부색의, 돼지고기, 소고기를 가려서 드시는 분들이 떠오릅니다. 그럼 여기서 갑자기 드는 궁금증 하나, 만약 '1박 2일에서 유럽, 미국에서 한국으로 일하러 온 분들과 특집 방송을 한다면 '외국인 근로자 특집'이라고 이름을 붙였을까?' 입니다. 개인적으로 아닐거란 생각이 드는군요.  



나도 외국인 근로자
저는 캐나다에서 횟수로 3년째 일하고 있습니다. 이 기간 모두 외국인 신분이었구요. 1박 2일에 나오는 분들과 다를게 없는 '외국인 근로자' 입니다. 하지만 캐나다에서의 제 모습과 1박 2일에 비친 '외국인 근로자'의 모습은 상당히 달라 보입니다. 사람들이 보는 시선과 대우 말이죠. 한국에서 '외국인 근로자'(합법적인) 들은 어떤 대우를 받나요? 한국인들과 똑같은 봉급, 대우, 똑같은 노동법 적용도 받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닐거라 생각되지만요. 비단 일터뿐만이 아니라 일상 생활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시선을 피하는건 뭐, 어색해서 그럴수 있다 칠 수 있겠습니다만, 이유없이 욕하고, 무시하고, 가게에서 쫒아내는 등의 차별은... 참 어이 없습니다. (이런 사건은 너무 많으니 검색 해보시면 됩니다. )

여기서 드는 섬뜩함... '만약 내가 캐나다에서 저 꼴을 당한다면? 내가 만약 캐나다에서 욕먹고, 얻어 맞고, 가게에서 쫒겨 난다면?' 생각조차 하기 싫습니다. 왜 저 꼴을 당해야 하나요? 남의 나라 와서 일 열심히 하는데 무슨 죄가 있나요? 아.. 생각만 해도 흥분되는군요. 한마디로 끔찍합니다. 하지만 다행히 그런일은 저한테 일어나지 않습니다. 특히나 대도시에서는 전혀 차별에 대한 느낌이 들지 않습니다. 그리고 일터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봉급 똑같이 받습니다. 노동법도 내국인과 동일하게 적용받습니다. 제가 사는 사스카츄완 주는 의료보험도 똑같이 적용됩니다. 물론 캐나다에서도 외국인 근로자 싫어하고 충돌하는 사례도 있습니다만, 최소한 저는 여태까지 인종차별 당해본적이 없습니다. 외국인이라고 차별 당해본적도 없습니다. 속으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최소한 표면적으론 없습니다. 

이런 이유로, 저도 1박 2일에 나온 '외국인 근로자'와 다를게 없는 신분이지만, 참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한국의 '외국인 근로자' 분들이 안타까운 이유이기도 합니다. '



역지사지[易地思之]
일자리 감소, 범죄 등의 이유로 외국인 근로자를 반대하는 목소리도 높다는것 알고 있습니다. 음모론 처럼 1박 2일을 통해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인식을 좋게 만들려는 의도가 엿보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오늘 제가 말하고자 하는 내용은 그런것들을 떠나서 제일 기본적이면서도 제일 중요한 겁니다. 아무런 이유없이, 외국인 근로자라고 차별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본인이 외국에 홀로 일하러 가서 차별 당한다고 생각해 봅시다. 아니면 내 자식이, 혹은 부모가 그렇게 차별 당한다고 생각해 봅시다. 누구도 그런 차별대우 받고 싶지 않을겁니다. 우리 모두 동등한 존엄성을 가지는, 같은 인간임을 잊어서는 안되겠습니다. 

평소 재밌게 보는 '1박 2일'이지만, 가슴 한편이 무거운 느낌으로 시청한 '외국인 근로자 특집' 이라 글도 무거워 졌네요. 제대로 풀어내지도 못한 것 같구요... 조금은 정리되지 않은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신고

캐나다 워킹홀리데이/생활정보/미드/영어!
페이스북 페이지
캐나다 워킹홀리데이/생활정보
캐나다 관광비자/취업비자/LMO/주정부이민/영주권 질문과답변 블로그
캐나다 취업비자/관광비자/LMO
주정부이민/영주권관련 블로그

질문환영! 자유로운 댓글 남겨 주세요! 욕설, 비방은 삭제합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인종차별은 나쁜 거여..

  3. 정말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더라구요.....
    좋은글 잘보구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래요~

  4. 비밀댓글입니다

  5. 역지사지가 답인 것 같네요
    외국인 근로자들 열악한 상황에서 일하시는 분들도 많으신데
    따뜻하게 대해야겠습니다

  6. 그러고 보니 정말 닉쑤님두 외국인근로자네요. ^^
    우리나라의 잘못된 사상중에 하나가
    백인은 우와하고 대접하는데
    동남아는 영~~~ 무시를 하죠.

    솔찍히 우리나라 3D업종에서 종사하시는
    외국인 근로자 분들없으면 우리나라
    생산업들은 거의 경영이 않될텐데...

    그리고 앞으로 우리나라에도 다문화가정이 급속히 늘어갈텐데
    과연 사회는 이들을 품어줄 준비가 되었는지도 의문입ㄴ디ㅏ.

  7. 그러고보니 캐나다에서는 닉쑤님이 외국인 노동자이시겠군요...^^

    캐나다는 역시 그런 일이 없나보군요... 우리나라가 조금 동남아 계통에 대해서 특히 편견이 더 심한듯 합니다..ㅠㅠ

  8. 역지사지 맞습니다. 우리가 해외 나가서 그런 대접을 받는다고 생각하면 그리 못할 것 같아요. 아직도 편견은 팽배한 것 같아요...그리고 그들이 합법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제도적인 장치가 마련되어서 외국인 노동자=불법 체류자 라는 이미지도 벗어버리게 되었음 좋겠네요.

  9. 닉쑤님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힘내세요.
    올 때마다 스킨이 바꿔져 있는 것 같아요. 댓글창엔 토끼들이 가득하고요.ㅎㅎ

  10. 저도 타지에서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의 한사람으로써 일박이일 이번 편을 보면서 많으 생각을 했어요
    외국에서 알게모르게 차별받으면서 저는 한국가면 외국인 근로자들한테 그렇게 하지 말아야지 그렇게 다짐하면서도 한국에 오면 왠지 그들을 피하게 되고....
    암튼 이중적인 모습을 보이는데 일박이일 보면서 또 많이 반성했어요
    그들과 저도 다 더 나은 삶을 위하여 사랑하는 가족친지를 떠나 외국으로 나온 사람들인데 상처받지 않고 잘 살았으면 좋겠네요

  11. 마자요, 똑같은 인간인데, 왜 무시하는질 모르겠네요.
    이전 공단에서 잠깐 일할때 외국인 근로자 분들과 친해질 계기가 있었는데
    정말 대우가 틀리더라구요. 지금은 많이 개선이 되었는지 모르겠지만..

    대한민국이라기보다는... 관계된 한국사람들의 시각 바뀌어야 할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12. 3주 동안 했는데 한주도 저도 못봣어요 ㅎㅎ^

  13. 그 누구에게도 그들을 차별할 권리따위는 없지요.
    내가 평등한 대우를 받아야 하듯이...
    그들에게도...보호받아 마땅한 인권이 있으니깐요...

  14. 저도 보면서 눈물도 났고
    가슴 한켠이 무거웠습니다~
    우리가 해결해 나가야 할 과제가
    많다고 느꼈죠,,,
    정말 한 마디로 역지사지 입니다.
    늘 명심하고 살아야 겠습니다~

  15. 비밀댓글입니다

  16. 씁쓸한 내용이지만 알아야할 내용이라서 잘 올리셧습니다^^

  17. 저도 보면서 너무 가슴이 뭉클 했어요
    다시한번 생각하게되는 프로였어요

  18. 보다가 눈물 날것 같아서...

    안봤습니다...ㅠㅠ;

    하지만 블로그 포스팅을 통하여

    이야기 접하는데 ~~;; 마음이 끙하네요!

  19. 닉쑤님~ 오랜만입니다. 2011년 상반가 발표가 났습니다 ^^
    다행히도 1차 합격인데 이게 다행인지 ^^;;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되면 좋을 줄 알았는데 머리속이 하얗게 되면서 손발이 덜덜 떨리는
    증상이 생겼네요 ㅋ 외국인 노동자 우리나라도 인식이 바뀌어야 할텐데요
    역시 이래서 한국은 아직 선진국이 아닌가 봅니다.
    번역일은 참 대단하십니다. 멋지세요~
    궁금한게 이것저것 많지만~ 제가 정리가 안되어서
    나중에 다시 인사드릴께요! 화이팅하는 하루 되세요

  20. 사실 제가 한국에 들어와서 생활하면서 느낀거지만
    피부색에 따라서 한국에선 차별이 심하더라고요..
    끝도없는 무시... 혹은 이유없는 동정.. 둘다 기분 좋지 못한 것들인데 말이죠..

  21. 닉쑤님 오랜만에 찾아뵙니다.
    사자입니다. ^^
    저는 호주 브리즈번에 잘 입성하였고 다행히 홍수피해도 입지 않고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기쁜소식은 레벨테스트에서
    UPPER 를 받았습니다.
    그래서 테솔과 캠브리지를 고민끝에 캠브리지를 듣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3월부터 본격적으로 학원을 다니게 될거 같구요.
    참!! 저도 페이스북이라는 걸 만들어 봤습니다.
    아직 사용법을 하나도 모르지만요 ㅋㅋㅋ
    주소 알려시면 놀러갈께용~!!


    외국인 근로자라....남의 얘기가 아니군요..
    캠브리지를 들을려고 해보닌까//생각보다 돈이 많이 들어서 저도 조만간
    일을 해야만 할 것 같습니다.
    현재는 아마도 거의 가능성이 많은 일은.... 비영어권 외국인(아시아,유럽등..)의 사람들에게
    영어를 쓰면서 학원 홍보를 하는 알바 자리가 하나 생겼구요..
    아마도 집세랑 생활비를 커버가 될 것 같습니다. ㅡㅡ;;;


    그나저나 여기 인터넷은 정말 느리네요...항상 새로고침을 생활화 하고 있습니다 ..ㅋㅋ

    그럼 건강하세요^^

    • 오랫만입니다~

      잘 지내고 지내신다니 다행이네요. ㅎ
      그리고 실력 좋으신데요~ ㅎ

      그리고 되도록이면 말을 '해야되는' 일자리
      구하시길 빌어요. ㅎ

      사자님은 걱정이 안됩니다. 알아서 잘 하실거 같아요.ㅋ

      제 페이스북은 사이드바에 있어요.
      종종 소식 전해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