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워킹홀리뎅/생활정보 페이지
캐나다 Hello, Canada!
캐나다 Hello, Canada!
김밥 만들기! 너무 간단하고 쉽지만, 먹기 힘든 귀한 음식.

제 약혼녀 애니가 제일 좋아하는 음식은 '김밥'입니다. 저는 아무거나 잘 먹는 편이지만... 김치찌개, 장어구이 이런것도 아니고 김밥이 제일 좋아하는 음식이라니.. 저는 이해가 잘... ㅡㅡ; 하지만 애니는 김밥이면 하루 세끼, 일주일도 먹을 수 있다는군요. ㅋㅋ 정말 먹여볼까... -ㅅ-;;

하지만 제가 지금 거주중인 캐나다, 그것도 중부 평야 촌구석에서는 김밥을 사 먹는건 상상도 할 수 없고(그 흔한 일본 스시집도 없음), 만들어 먹을 재료도 구하기 힘들지요. 3시간 떨어진 도시에 있는 한국마트에서 겨우 구입할 수 있답니다. 이 마트가 저희에겐 구세주와 같은 존재인거죠. ㅡ.ㅠ

그래서 지난번에 몇 달 만에 간 한국마트 간 김에 작정을 하고 김밥 재료를 사 왔더랬습니다. 단무지, 김밥용 햄, 김밥 돌돌 마는 발, 어묵까지~ ㅋㅋㅋ 이렇게 장을 봐와서 애니와 김밥을 만들어 봤답니다. 레시피나 만드는 방법 알려드릴건  없습니다;; 단지 저희는 먹고 싶어서, 못 사먹어서 만들어 먹을 뿐이에요. ㅡ.ㅜ 

우선 재료를 준비했습니다. 오이도 길게 썰어 놓고, 단무지도 길게 썰었습니다. 단무지는 썰어놓은게 비싸서 통으로 된거 사서 직접 썰었다는;





햄은 그냥 캐나다에 많이 파는거 쓰자니까, 그래도 김밥에는 한국 김밥용 햄 써야된다고 우기는 애니... ㅡㅡ; 어묵도 길게 썰어줬습니다. 어묵은 어묵국 끓여 먹을려고 사왔지요. ㅋ





계란 지단도 구워서 길게 썰어줬습니다. 깔끔하게 못 썰었다고 구박.. ㅡ.ㅜ





좀 식혀놓은 밥이다가 참기름, 소금, 식초를 적당히 넣어서 준비해 두고...





꽃 애니-ㅅ-랑 둘이서 열심히 싸기 시작했답니다. 김이 스시용 김이라 그런지.. 뭔가 이상했지만.. 어쩔수 없지요.ㅡ.ㅜ





열심히 꼼꼼히 밥을 펴는 애니... 얼굴에서 꽃이 피는군요... ㅡ.ㅡ;;





짠~ 드디어 완성된 김밥! (사실 첫 줄은 바로 잘라서 먹어버렸음;) 시금치랑 당근이 안 들어가서 색깔이 조금 별로네요. 그러든가 말든가 자기 싫어하는건 안 넣는 애니... ㅡㅡ;





열심히 싸면서, 열심히 주워먹고 ㅋ 하다보니 어느새 몇개 되는군요!





앗... 이럴수가.. 큰일났습니다. 김을 두 봉지 샀는데.. 한 봉지당 8매 밖에 없네요. 결국 16줄이 한계. 아아.. 처음에는 햄이 모자랄줄 알았더니.. 젠장. 일본김은 왜이리 두꺼워.. 두꺼워서 많은 줄알았음...ㅡ.ㅜ

< >




그래!! 누드 김밥에 도전해 보는거야~ 어디서 얼핏 본건 있어가지고 누드김밥을 도전해 봤습니다. 하지만 누드김밥은 김이 안에 있는거였던듯... 김이 없어서 당연히 실패..





그래서 도전한것이, 계란 지단 (김)밥!! 밥 안에 들어있는 계란 지단 보이시나요? -ㅅ-;;





이리저리 헛짓하다 결국 계란 지단으로 아에 밥을 말아버렸습니다. 고정이 안되서 이쑤시개를 꽂았구요. 오호.. 그럴듯한데? ㅋ 맛은? 괜찮..았..어요.. ㅎㅎㅎ 그냥 계란 지단 맛..-.ㅡ;;






이 날 만든 김밥 16줄 중에서 반은 그 날 다 먹은거 같네요. ㅡㅡ; 배터지게 먹고... 배 안 불러도 또 주워먹고.. 꾸역꾸역! 우리에겐 너무나 귀한 김밥이기에~~ 그에 대한 리스펙트를 제대로 보여줬습니다. 마이 프레셔스~~~ 골룸콜룸!!



< >
이거... 합성해 놓고 보니 싱크로 제대롭니다. ㅋ
원본이미지 출처: http://arwen-undomiel.com/images/gollum.php?page=2 , Edited by 닉쑤






캐나다에서는 이번에 처음 만들어 먹은건데요. 호주에서도 한 번 만들어 먹었었답니다. 그 때는 살 던 동네에 한국마트가 있어서 아주 풍족한 생활을 했었지요 ㅎㅎ 그 때에 비하면 지금은... 암울합니다. ㅎ 3시간이나 떨어져 있고.. 차는 없고.. 그레이 하운드 버스는 비싸고.. 하루에 두 번 다니고...ㅡㅡ;  

호주에서 만들어 먹었던 김밥을 한 번 보실까요~ 그 때가 맛도 더 있었던거 같아요. 



보이십니까? 강렬한 붉은 등에 눈처럼 하얀 배... 맛살의 위엄.jpg





애니가 쑤셔넣어 주는 김밥 한줄의 행복.. ㅡ.ㅜ





이 때는김도 김밥용 김이라서 그냥 뽀대가 제대로나네요.





저의 작품.. 원래 김밥 꽁지가 맛나는법이죠... 응? ㅡㅡ;

< >




내일이 쉬는날인데... 뭘 만들어 먹을까 고민하다가 김밥이 생각나서 포스팅 해봤습니다. 하지만 재료가 없어서... 내일은 돼지고기 사다가 갈비양념 해먹어야겠어요. 돼지고기 많이 팔진 않지만 Pork
Valley 
Valley 라고 삼겹살이랑 흡사한 부위를 팔거든요. 온통 쇠고기, 닭고기 사이에 우리를 행복하게 해주는 돼지고기~ ㅋ 벌써 침이 나는군요. 츄룹~

아, 애니가 옆에서 속보를 전해주는군요. 내일 해먹을 요리는 '삼겹살 간장 소스 구이'라고 하네요. 저는 애니가 먹자고 하는것만 먹습니다. 본인도 자기가 먹고싶은것만 먹자고 합니다.... -ㅅ-; 이게 이름은 있어보이지만 말 그대로 삼겹살에 간장 소스 재워서 먹는 삽겹살이죠. 그래도 맛납니다. 전에도 한번 해먹었거든요. ㅎㅎ 이렇게 사먹을 수 없어서 직접 해먹으니 재미도 있고 맛도 있고 좋은거 같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직접 만드니 믿을 수도 있구요. (과연? -ㅅ-;)  주말인데 집에서 요리 한 번 해보시면 어떨까요? 김밥 만드는거는 어떨까요? 혼자하면 귀찮습니다만 여럿이 하면 재미납니다. ^^

오늘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맛나는 주말 되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캐나다 워킹홀리데이/생활정보/미드/영어!
페이스북 페이지
캐나다 워킹홀리데이/생활정보
캐나다 관광비자/취업비자/LMO/주정부이민/영주권 질문과답변 블로그
캐나다 취업비자/관광비자/LMO
주정부이민/영주권관련 블로그

질문환영! 자유로운 댓글 남겨 주세요! 욕설, 비방은 삭제합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오늘도 변함없이 찾아 오셔서 감사. 좋은 하루 되시길. 공감팀장

  3. 와~ 맛있겠다ㅎㅎ 요즘 휴가철이기도 하고 뭔가 맛있는게 먹고싶어지는데,
    그냥 밥먹는 것보다 기분도 나고 좋겠어요~
    가족들에게 맛있는 음식을 주는 행복은 그렇게 해본사람만 알고있죠 ^^
    행복해지는 포스팅 감사해요 ^^

    • 저도 혼자 있을땐 대충 먹는답니다. ㅎ

      역시 요리는 사랑하는 사람한테 해주는 요리가

      하는 사람도 먹는 사람도 좋은거 같아요.

      행복하세요~

  4. 김이 스시용이 아니라 구워져 있는 김이네요.
    김밥 김은 생김이라야 한국 김밥 같이 빤닥 빤닥 한데
    봉다리에 야끼 노리라고 써있슈~~ㅇ
    그래도 맛만 있어보여요. 아유 배고파라...

    • 앗!!!

      역시~!!!! ㅡ.ㅜ

      어쩐지 뻣뻣하고 안 말리더라구요.. 아놔..

      무지에서 오는 .. ㅡㅜ

      다음엔 꼭 확인해 봐야겠어요.

      맛나는게 드세요~ ^^

  5. 오늘처럼 골룸이 부럽기는 처음이네요 ㅋㅋㅋ
    넘 맛있는 김밥....넙죽 받아 먹고 싶네요^^

  6. 예전에 캐나다 지역에서 한국 김밥과 스시가 인기라고 하더니
    역시 일부 지역의 얘기였군요. ㅎㅎ
    김밥, 사실 한국에서도 자주 먹지는 못하네요.
    회사에 비상 걸릴 때나... ^^

    • 스시는 어딜가나 인기죠. 점심시간, 저녁시간 때 특히 대형 쇼핑몰 푸드코너에 간단하게 때우려는 직장인들 많이 보이더라구요. 김밥은 아직도 맨날 스시라 불리고 있습니다. 아놔.. ㅎ 저도 한국에선 어쩌다 먹었지만 여기서는.. 금밥!! ㅋ

  7. 비밀댓글입니다

    • 역시 그렇군요~ 알려주셔서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자유로운, 진정한 리뷰의 가치를 알아주고 찾아줬으면 좋겠네요. 앞으로 더 발전하시길~~ ^^

  8. 김밥 너무 맛있어보이네요. 저도 참 좋아하는데 만드는 법을 몰라서... 여기서 배우고는 한번 시도해봐야겠습니다^^;;

    • 죄송한 말씀이지만... 저한테서는 레시피를 배우실수가 없습니다. ㅡㅡ;; 재료부터 엉성해서.. ㅎㅎ 꼭 한번 만들어보세요~~ 단 , 혼자하면 힘드니 여럿이서.. ㅡㅡ;

  9. 김밥보다 눈에 들어온 건 스킨..
    스킨이 깔끔하네요~~ ^^

  10. 골룸 사진보고 빵 터지네요..ㅋㅋㅋ
    블로그 깔끔하니 정말 이쁘네요^^

    • 저도 혼자 흐뭇해 했답니다. ㅋ 제가 너무 꾸미면 블로그 스킨이 자꾸 어지러워져서.. 최대한 깔끔하게 할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ㅎ 감사합니다. ^^

  11. 김밥은 옆에 놓고 아무리 주워 먹어도 이상하게 배 부른걸 모르겠어요ㅋㅋ
    아~ 김밥 너무 먹고 싶네요~
    마지막 계란김밥은 특허품인데요...
    김밥에 조금 들어가는 계란보다 양이 많아 더 맛날것 같아요~^^

    • 그니까요~ 엄마가 김밥 싸시면 싸는 족족 다 주워먹어버리고... ㅋㅋ 김밥 싸는날은 끼니 때가 없지요. 하루종일 주워먹음 -0-;
      계란김밥... 보기보단 그닥.. ㅋ 뭐랄까... 김없는 김밥은 김밥이 아닌거? ㅡㅡ;

  12. 곰룸이 김밥 매니아?^^
    너무 확실한 싱크로였습니다.
    너무 알콩달콩 부러운 포스팅이었어요
    김밥보다는 사랑이 꽃피는 포스팅입니다.

    행복하세요

  13. ㅎㅎ저는 삼겹살 간장소스구이의 맛이 너무 궁금하네요. @.@ ㅎㅎ
    교촌치킨 맛이 나려나^^; ㅎㅎ

    • 삼겹살 간장소스구이...는 갈비맛이 납니다. 양념갈비.. 달짝한 간장맛 같은거요. ㅎ 만드는것도 쉬워서 삼겹살과 양념갈비 사이에서 고민되실때 한번 퓨전을 시도해보셔도 좋을듯... ㅎ 다음 미즈쿡에 있더라구요~

  14. 아~ 마지막 꽁다리 참 맛있죠 ^^; 꽁다리가 젤 좋아요 ~ 남은 휴일 푹 쉬세요

  15. 김밥이 주말에 좋은 것 같아요.
    소풍갈 때 역시 김밥이 최고이죠

    • 그럼요~ 소풍에 김밥이 빠지면 안되죠~ ㅎ

      김밥만 있으면 집 앞에 돗자리 펴놓고 앉아도 행복. ㅋ

      좋은 하루 되세요~^^

  16. 오늘 저녁을 시원찮게 먹어서 지금 마침 배가 꼬록거리고 있었는데 하필 이곳에 와버렸네요... 원망스럽습니다...ㅋㅋ

  17. 우와! 사랑이 듬뿍 담긴 김밥이네요! ㅎㅎㅎ
    저도 여친님에게 졸라봐야겠습니다! ㅋㅋㅋ
    흑흑.. 자취 2주째...
    요즘 완전 불쌍하게 지내고 있답니다! ㅜㅜ

    • 아~ 자취!! 서울 상경하셨다고..? ㅎ 고생이 많으시겠어요~ 여친님을 자주 집에 초대를 해보세요~ 같이 장보고 요리하고, 반찬 만들어 놓고 가면 좋을듯 한데.. 졸라보셔요~ ㅋ

  18. 문학숙녀 2010.08.17 00:53 신고

    엄마표김밥을 1년 내내 먹을 수 있어용

  19. 계란 지단 김밥 색깔이 예술이네요.
    맛있겠다~~~

  20. 캘거리에 한인이 약 3000명 이라 하는데
    월마트에 삼겹살을 팔더군요
    코업 에서도 팔구요 ~
    얘네들이 삽겹살 맛을 알아서 현지인 들도 구매 하니까 파는건지 ?
    한인 이나 중국인 상대로 파는건지는 모르겠으나
    매대에 꽤 많은 양이 진열 돼 있는 것을 보면 매기가 활발 한것 같습니다
    참 세이프 웨이 에서는 빙그레 의 메론바도 10개들이 박스로 팔아서
    우리 부부는 3~4 박스 씩 사다놓고 먹습니다 ... 하겐다스 보다 훨 맛있어요 하겐은 너무 달아서 ~
    샤슈카츈 월마트엔 삽겹살 안파나요 ?

  21. 6살난아들이랑웃다쓰러졌네요.

티스토리 툴바